G형 주계열성

천문학에서 G V는 항성분광형상 G임과 함께, 주계열 상태라는 뜻의 V 상태에 있음을 의미하는 용어이다. 다른 말로 황색왜성(黃色矮星, yellow dwarf)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질량태양의 0.8~1.03배, 표면 온도는 5,300~6,000 K에 이른다 [1].

특징

다른 주계열성들과 마찬가지로 G V는 항성 중심부에서 수소를 태워 헬륨으로 치환하는 핵융합 작용을 하는 단계에 있다 [2]. 태양 때문에 G V는 가장 익숙하고 연구가 많이 되어 있다. 태양은 초당 6억 수소헬륨으로 바꾸고 있으며, 약 4백만 톤의 에너지를 발산하고 있다 [3] [4]. G V의 다른 예로, 센타우루스자리 알파, 고래자리 타우, 페가수스자리 51 등이 있다 [5] [6] [7].

황색왜성이라는 표현은 사실 정확하지 않다. G형의 항성은 일관된 색을 지니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G형 항성을 우주에서 관측시 흰색을 띄게 된다.) G형 중 뜨거운 쪽(예 : 태양)의 실제 색은 흰색에 가까우며(흰색에 아주 미미한 푸른색), G형 중 차가운 쪽(예 : 고래자리 타우)의 색은 완벽한 흰색이다. 우리의 태양은 노란 색이 아니며, 실제로 흰색이다 [8]. 이처럼 잘못된 명칭이 붙은 이유는, 지구의 푸른 하늘은 태양을 노란 색으로 착각하게 만들며, 지평선에서 해넘이가 일어날 때 태양은 레일리산란 때문에 인간의 맨눈으로 볼 때 붉은 색에 가깝게 보이기 때문이다.

G V형의 항성이 내부의 수소를 모두 소진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약 100억 년이다. 이후, G V형 항성은 주계열 상태에서 이탈하여 스스로 덩치를 크게 부풀리면서 적색 거성으로 진화한다 [9]. (예: 알데바란) 그 후 적색 거성은 외곽의 가스층을 우주 공간으로 날려 보내면서 자신의 가까이에 행성상성운을 형성한다. 외곽이 벗겨진 후 남은 중심핵은 냉각되어 밀도 높은 백색왜성으로 축퇴된다 [2].

G형 주계열성은 그 속성이 다른 분광형의 항성들에 비해 잘 알려진 것 이외에도 지구와 같은 생명체를 품을 수 있는 가장 유력한 후보이기도 하다. G형 주계열성은 생명체가 진화하는 데 필요한 시간을 충분히 제공할 수 있을 정도로 오래 살며 너무 뜨겁지도, 너무 차갑지도 않은 적당한 밝기의 항성으로 여겨지고 있다. 따라서 외계 행성 탐사에 있어 G형들은 주요 관측 대상이 된다.

En otros idiomas
Afrikaans: Geeldwerg
беларуская: Жоўты карлік
беларуская (тарашкевіца)‎: Жоўты карлік
català: Nana groga
Deutsch: Gelber Zwerg
Esperanto: Flava nano
euskara: Nano hori
français: Naine jaune
Հայերեն: Դեղին թզուկ
italiano: Nana gialla
日本語: G型主系列星
Lëtzebuergesch: Gielen Zwerg
македонски: Жолто џуџе
Bahasa Melayu: Kerdil kuning
မြန်မာဘာသာ: ကြယ်ပုဝါ
norsk: Gul dverg
português: Anã amarela
slovenčina: Žltý trpaslík
svenska: GV-stjärna
Türkçe: Sarı cüce
татарча/tatarça: Сары кәрлә
українська: Жовтий карлик
文言: 黃矮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