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법에 관한 국제연합 협약

해양법에 관한 국제연합 협약(영어: United Nations Convention on the Law of the Sea, UNCLOS)은 제3차 해양법에 관한 유엔 회의(UNCLOS-III, 1973년~1982년)의 결과 1982년 채택된 국제 협약이다. 바다와 그 부산 자원을 개발·이용·조사하려는 나라의 권리와 책임, 바다 생태계의 보전, 해양과 관련된 기술의 개발 및 이전, 해양과 관련된 분쟁의 조정 절차 등을 320개의 조항에 걸쳐 규정하고 있다. 세계 각국 해양법의 기준이 되는 협약이기에 흔히 국제 해양법이라고도 불린다.

이 협약은 1982년 12월 10일 자메이카의 몬테고 베이(Montego Bay)에서 작성과 동시에 서명 개방[1] 되었으며, 1994년 11월 16일부로 효력이 발생한[2] 현행 국제법이다. 2013년 현재 UNCLOS를 비준한[3] 나라, 즉 정식 회원은 166개[4] 이고, 대한민국은 1983년 3월 14일 정부의 서명 이후 국회에서 1996년 1월 29일 이를 비준함으로써 여든넷째 회원국이 되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1982년 12월 10일 정부 서명 이후 현재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의 비준을 앞두고 있다.

En otros idiomas
עברית: חוק הים
magyar: Tengerjog
Nederlands: VN-zeerechtverdrag
norsk nynorsk: Havrettstraktaten
srpskohrvatski / српскохрватски: Konvencija Ujedinjenih naroda o pravu mo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