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네

요리하기 전과 후의 펜네
소스를 곁들인 펜네

펜네(Penne)는 파스타의 일종으로서 실린더처럼 원통형으로 된 파스타를 말한다. 펜네는 이탈리아어의 단어 penna의 복수형으로 깃털이나 깃펜을 의미하는 라틴어 penna에서 유래했다. 크게 표면이 매끈한 펜네 리셰(penne lisce)와 이랑이 있는 펜네 리가테(penne rigate)로 나뉜다. 더 면발이 넓은 형태인 펜노니(pennoni)도 있다.[1] 겉표면이 부드럽고 울퉁불퉁하지 않은 펜네 리셰와 유사한 것으로는 모스타치올리(mostaccioli : 작은 콧수염)라는 면도 있다. 길고 속이 비어 있으며 가장자리가 직각으로 잘려 있는 지티(ziti) 라는 종류도 있어 좀 더 짧게 잘라 제조하기도 한다.[2] 지토니(zitoni)라고 하여 지티보다 좀 더 굵고 넓은 형태인 것도 있다.[3] 미국에서도 비슷한 형태가 많이 존재하며 다만 지역마다 생산 방식이 차이가 있고 부드러운 종과 울퉁불퉁한 종으로 나뉘는 특징도 있어 확실히 구분하기는 어려운 점이 있다.[4][5][6] 미국인들은 다른 파스타는 이런 방식으로 부르지 않지만 펜네만은 보통 펜네 파스타라고 부른다.

펜네는 전통적으로 알 덴테 방식으로 조리하며 페스토나 마리나라 등의 소스를 사용한다. 파스타 샐러드에도 자주 쓰이는 식재료다. 그 모양이 독특하고 예쁘기 때문에 여러 형태로 조합을 이룰 수 있는 강점도 있다. 속은 비어 있어서 소스로 채우거나 각진 모서리는 이를 흡수하는 작은 수저와 같은 역할을 한다. 펜네 리가테의 이랑은 더 많은 소스를 묻게 하고, 매끈한 펜네 리셰는 입에 세련된 느낌을 준다.

지티

구운 지티는 이탈리아식 미국 요리에서 많이 나타나는 요리로서 지티에 소스를 버무려 먹는다. 대부분의 경우 따로 조리한 다음에 토마토 소스와 치즈를 같이 곁들이며 육류나 소시지, 버섯, 고추, 양파 등을 곁들인다. 그 다음에는 따로 조리한 소스를 뿌려 먹으며 치즈를 위에 많이 얹은 뒤 오븐에 구워 따뜻하게 먹는다.

En otros idiomas
Afrikaans: Penne
العربية: بيني
català: Macarró
čeština: Penne
Ελληνικά: Πέννες
English: Penne
español: Penne
فارسی: پنه
suomi: Penne
français: Penne (pâtes)
עברית: פנה
magyar: Penne
Bahasa Indonesia: Penne
italiano: Penne (pasta)
日本語: ペンネ
Basa Jawa: Pénné
Nederlands: Penne (pasta)
norsk: Penne
português: Penne (massa)
svenska: Penne
ไทย: เปนเน
українська: Пенне (макарони)
中文: 直通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