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지 문학

도브르이냐 니키티치가 자바바 푸티야티슈나를 용 고리니치로부터 구해내는 장면의 삽화. 이처럼 동화와 전설은 판타지의 주요한 원천이었다.

판타지 문학은 마법초자연적 현상을 주요한 플롯의 요소, 주제, 배경으로 삼는 픽션 장르이다. 이 장르의 많은 작품들이 마법과 마법의 생물이 평범한 상상의 세계를 무대로 삼는다. 판타지는 일반적으로 각기 과학적인 테마와 섬뜩한 테마를 다룰 것으로 기대되는 SF호러 장르와는 구별되지만, 세 장르 간에는 상당한 중복이 있고, 모두 사변 소설의 하위장르이다.

대중 문화에서, 판타지 장르는 주로 중세의 형상을 하고 있다. 그러나 넓은 의미에서 오늘날 판타지는 고대 신화전설부터 많은 관객에게 받아들여지는 최신 작품에 이르기까지 여러 작가, 아티스트, 영화 제작자, 뮤지션들의 작품을 포함하고 있다.

판타지는 여러 학문 분야(영문학, 문화 연구, 비교 문학, 역사학, 중세학)에서 연구되고 있다. 이 영역의 작업은 환상을 경계 공간으로 강조하는 츠베탕 토도로프의 구조주의 이론부터 중세학과 대중 문화 간의 연결점(정치적, 역사적, 문학적)을 찾는 작업까지 범위가 넓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