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력장

뉴턴의 만유인력 법칙에 의해 결정되는 일차원적 중력장은 각 입자마다 와 같이 계산할 수 있다.

중력장(重力場, 영어: gravitational field)은 중력의 존재를 설명하기 위한 물리학적 모형이다. 피에르시몽 라플라스는 중력을 복사장(radiation field)이나 유체와 비슷하게 다루는 모형을 수립하려 시도하였고, 19세기의 이러한 시도 이후 중력은 역학에서 뉴턴 식의 단순한 '질점들 사이의 인력' 모형보다는 장의 개념로 다루어지게 되었다.

중력장 모형에서는 '두 입자는 서로를 끌어당긴다'는 설명보다는 '입자들이 그 주변 시공간의 성질을 바꾼다'고 표현하는 것이 더 합당하며, 이러한 작용은 바로 물리학적 힘으로 인지되고 측정된다. 일반상대성이론에서 물질의 이동은 시공간의 휘어짐에 따라 발생하며[1], 이러한 관점에서 '중력'이라는 별도의 힘은 없거나[2] 관성력과 동등한 것으로 취급된다.[3]

En otros idiomas
العربية: حقل جاذبية
azərbaycanca: Qravitasiya sahəsi
Ελληνικά: Βαρυτικό πεδίο
Kreyòl ayisyen: Chan gravitasyon
íslenska: Þyngdarsvið
日本語: 重力場
Bahasa Melayu: Medan graviti
Nederlands: Zwaartekrachtsveld
norsk nynorsk: Gravitasjonsfelt
srpskohrvatski / српскохрватски: Gravitaciono polje
Simple English: Gravitational field
slovenčina: Gravitačné pole
slovenščina: Gravitacijsko polje
српски / srpski: Гравитационо поље
українська: Гравітаційне поле
Tiếng Việt: Trường hấp dẫn
中文: 引力場
Bân-lâm-gú: Tiōng-le̍k-tiû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