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기병 박해

프로테스탄트에 대한 용기병의 박해를 재연한 당시의 판화

용기병의 박해(Dragonnades : 1683~1686)는 독실한 가톨릭 교도인 프랑스 왕 루이 14세가 용기병들을 동원하여 개신교인들을 박해한 사건을 두고 하는 말이다.

개요

루이 14세개신교인들을 말살하려고 했고, 그들로 하여금 로마 가톨릭 교회로 강제로 개종하도록 강요했다. 1675년 프랑스 정부는 개신교에서 로마 가톨릭으로 개종한 이들에게 연금 등 재정적 지원을 해주는 '개종금고(La Caisse des Ěconomats)'를 설립하였다. 경제적 회유를 통해 가톨릭으로의 개종을 촉진시키려는 것이었으나 이 역시 개신교인들의 발길을 돌리기에는 역부족이었다. [1] 경제적 회유는 이내 가혹한 탄압으로 바뀌었고 세금을 강제로 징수하기 위해 정부가 시행하던 용기병을 가톨릭 개종 작업에 투입했다. 용기병들은 개신교인들의 집에 보내 강제적으로 주둔하며 갖은 민폐를 끼쳤다. [2] 이들은 개신교인들의 집에서 집주인을 살인하고 부녀자를 강간하며 로마 가톨릭으로 개종할 것을 압박했다. 또 임종시에 로마 가톨릭사제가 기름을 바르며 병이 낫기를 기원하는 성사종부성사를 거부한 개신교 신자들의 묘지에서 시체를 꺼내어 사립짝에 올려놓고, 말이 끌도록 할 것을 명령했다. 또 용기병들은 개신교인들의 목을 잘라 창끝에 메달고 다니는 등 개신교인들을 가혹하게 탄압했다.

En otros idiomas
català: Dragonada
Deutsch: Dragonaden
English: Dragonnades
español: Dragonada
euskara: Dragonnades
français: Dragonnades
italiano: Dragonate
Nederlands: Dragonnade
occitan: Dragonadas
polski: Dragonady
русский: Драгонады
српски / srpski: Драгонада
svenska: Dragonader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