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모 승천

Christian cross.svg

기독교
마리아론
Murillo immaculate conception.jpg

마리아론 개요
마리아론상경지례마리아론의 역사 • 성인들의 마리아론 • 교황들의 마리아론 • 마리아 단체

성모 신심
묵주스카풀라성모 성심 • 성모 칠락 • 성모 칠고첫 토요일 신심

마리아 교의와 교리

하느님의 어머니평생 동정성모 승천교회의 어머니천상의 모후

성모 신심의 표현
미술 • 찬미가 • 음악 • 건축

성모 발현
과달루페뤼뒤박
라살레트루르드퐁맹노크
바뇌보랭파티마

마리아 축일
12월 8일 원죄 없는 잉태 • 1월 1일 천주의 성모 • 3월 25일 성모 승천

v    

성모 승천(聖母昇天, 라틴어: Assumptio Beatae Mariae Virginis in coelum)은 기독교에서 성모 마리아가 선종한 후, 하느님에 의해 육체와 영혼을 수반하고 하늘나라에 들어 올림을 받았다는 믿음이다. 특히 로마 가톨릭교회에서는 성모 승천에 대해 마리아가 지상 생애를 마친 다음, 육신과 영혼이 함께 천상의 영광으로 들어 올림을 받았다고 표현한다. 이 교의는 1950년 11월 1일 교황 비오 12세가 사도헌장 《지극히 관대하신 하느님》(Munificentissimus Deus)을 통해 교황 무류성으로 선언함으로써 믿을 교리로 지정되었다. 마리아의 승천은 예수의 승천과는 전혀 다른 성격을 갖고 있다. 예수는 하느님이기에 스스로 부활한 다음 승천하였다. 그러나 마리아는 보통 인간이기 때문에 스스로 승천한 것이 아니라 하느님에 의해 하늘나라로 들어올림을 받았다. 그래서 성모 승천을 몽소승천(蒙召昇天) 또는 피승천(被昇天)이라고도 한다.

성모 승천 대축일 날짜는 8월 15일로 지정되었으며, 오스트리아, 벨기에, 칠레, 에콰도르, 프랑스, 그리스, 레바논, 이탈리아, 몰타, 폴란드, 포르투갈, 스페인 등 많은 나라들에서는 이날을 공휴일로 기념하고 있다.[1]

2004년 8월 15일 성모 승천 대축일을 맞아 루르드를 방문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강론 중 요한 복음서 14장 3절 구절을 성모 승천 교의의 주요 근거 가운데 하나로서 언급하였다. 이 구절에서 예수 그리스도는 최후의 만찬 자리에서 제자들에게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내가 가서 너희를 위하여 자리를 마련하면, 다시 와서 너희를 데려다가 내가 있는 곳에 너희도 같이 있게 하겠다.” 가톨릭교회의 신학에 따르면, 마리아의 승천은 그리스도의 이와 같은 약속의 보증이라고 할 수 있다.[2] 성모 승천도 인간들의 부활과 승천의 희망이라고 할 수 있다. 우리와 똑같은 피조물인 마리아도 하느님의 은총에 보답하는 겸손과 순명의 덕행으로 하늘나라에 불러 올림을 받은 것처럼 우리도 마리아의 덕행인 겸손과 순명을 실천함으로써 하늘나라에 들어갈 수 있다는 확신을 주기 때문이다.

동방 정교회에서는 성모의 시신이 사라졌지만, 있는 그대로 안식에 들었다고 하여 성모 승천 대신에 성모 안식이라고 표현한다. 그런데 모스코바에 있는 성모승천성당은 13세기경부터 러시아 정교회에서 지었다. 개신교에서는 성모 승천을 인정하지 않는다.

En otros idiomas
žemaitėška: Žuolėnė
беларуская (тарашкевіца)‎: Унебаўзяцьце Найсьвяцейшай Панны Марыі
فارسی: عروج مریم
hrvatski: Velika Gospa
interlingua: Assumption de Maria
Bahasa Indonesia: Maria Diangkat ke Surga
Lëtzebuergesch: Léiffrawëschdag
lietuvių: Žolinė
Nedersaksies: Moregodsdag
srpskohrvatski / српскохрватски: Velika Gospa
slovenščina: Marijino vnebovzetje
українська: Внебовзяття Марії
中文: 圣母升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