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성문법

생성문법(한국 한자生成文法, 영어: generative grammar) 또는 변형생성문법(한국 한자變形生成文法, 영어: Transformational Generative grammar)은 통사론의 여러 이론 중 하나이다. 이는 증명이론의 접근법을 통사론 연구에 적용한 것으로 노암 촘스키에 의해 시작되었으며 형식문법 이론의 영향을 받았다. 생성문법은 자연어의 이미 만들어진 표현들을 계속적으로 "만들어내는"(specify or generate) 일종의 규칙들의 집합이다.

생성문법은 1950년대 말에 노엄 촘스키가 창안하였다. 초기에 이 이론은 변형문법(Transformational Grammar)이라고 불리었고, 지금도 촘스키의 학설에 한해 변형문법으로 통칭되는 경우가 있다. 현재 생성문법이라는 명칭은 여러 대립하는 학설의 총칭으로 쓰이고 있다. 촘스키의 현재 학설은 최소주의(Minimalism)라고 불린다. 그 외에 핵중심구구조문법(Head-drive Phrase Structure Grammar), 어휘기능문법(Lexical Functional Grammar), 범주문법(Categorial Grammar), 관계문법(Relational Grammar), 연결문법(Link Grammar), 수형접합문법(Tree-Adjoining Grammar) 등이 흔히 거론되는 생성문법의 주요 학설이다.

촘스키는 생성문법의 주요 구성요소들이 "내재적" 보편문법의 구성요소라고 주장한다. 생성문법가들은 대부분 문법의 여러 속성들이 의사소통의 편의나 언어 습득 환경과 무관하게 인간이 생득적으로 가지고 있는 인지능력이라고 생각한다. 이러한 관점은 인지문법이나 기능주의 및 행동주의 언어학의 관점과는 대립되는 것이다.

생성문법가들은 문장이 정문 아니면 비문의 두 가지로 양분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하여 생성문법의 규칙들은 어떤 문장이 정문인지 아닌지를 예측하고 판별하는 알고리듬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게 된다. 이러한 입장은 문법성을 연속적인 범주로 파악하는 추계문법가(Stochastic Grammarian)들의 생각과 크게 대립된다. 다만 브레즈넌 등의 일부 생성문법가는 추계적 접근법을 사용한 연구를 시도하기도 한다.

En otros idioma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