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강의 기적

라인강의 기적의 상징 폭스바겐 비틀(Volkswagen Käfer(영어명: Beetle)). 사진은 100만번째 차량임을 기념하기 위해 보석이 붙어 있는 차량이다. 1955년 제작되었다. 폴크스바겐 캐퍼(비틀)의 조립공장들이 라인강변에 있었던 것은 아니다.

라인강의 기적[1]제2차 세계 대전 이후 서독의 경제 부흥을 이르는 말이다.


배경

제2차 세계대전 종전 후 1973년 오일 쇼크 이전까지의 시기는 '자본주의의 황금기'(Golden Age of Capitalism)라 불릴 정도로 전세계적인 경제호황기였으며,[2] 이 시기를 일본에서는 '전후 경제 기적', 타이완에서는 '대만기적'(台灣奇蹟), 프랑스에서는 '영광의 30년'(Trente Glorieuses), 이탈리아에서는 '경제 기적'(il miracolo economico), 그리스에서는 '그리스 경제 기적'(Ελληνικό οικονομικό θαύμα)이라 표현한다. 독일 역시 이 시기에 고도 성장을 이루었으며, 두 차례 세계대전의 패전국으로서 폐허가 된 국민경제를 일으켜 경제 대국으로서 발판을 마련했다.[3]

En otros idiomas